티스토리 뷰

반응형

신종 중국 돼지독감 바이러스 왜 무서운가?

신종 중국 돼지독감 바이러스 왜 무서운가?

'G4 EA H1N1'(이하 G4)으로 명명된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일으킬 수 있는 바이러스의 중요한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인간의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G4'라고 이름을 붙인 이 바이러스는 신종 인플루엔자 계통으로, 돼지에 의해 사람에게 전염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G4 바이러스가 이미 확산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처럼 팬데믹으로 발전할 수 다고 말했습니다. 


에볼라,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코로나19 등은 모두 동물에서 유래한 인수공통전염병으로 전 세계적으로 1100만명 이상을 감염시키고 50만여명을 사망시킨 코로나19는 박쥐에서 기원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국내 방역당국은 돼지독감 바이러스에 대해 당장 위험이 되지는 않지만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직 사람 간의 감염 증거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이유다.

G4가 팬데믹을 유발한 다른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사람 감염에 필요한 필수적 특징을 모두 지니고 있다. 전염성도 강하다. 또 사람 세포에서 자가 복제까지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러스가 변이 과정을 거치면서 사람 간 전염이 쉬워지면 대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사람은 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이 거의 없는 데다, 계절성 독감으로 G4에 대한 항체가 생기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다, 돼지 사육장에 근무하는 사람들을 상대로 한 항체검사에서는 전체의 10% 정도가 이미 G4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바이러스가 어디서 와서 어딘가로 가기보다는 항상 존재하고 인구밀도나 환경 상황 등 무엇인가로 인해 불이 붙는 것으로 봐야 한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